오래오래 꽃을 바라보면

꽃 마음이 됩니다.

소리없이 피어나 먼데까지

향기를 날리는 한 송이 꽃처럼

나도 만나는 이들에게 기쁨의 향기를 전하는 꽃마음

고운 마음으로 매일을 살고 싶습니다.

오래오래 별을 올려다 보면

별 마음이 됩니다.

하는 높이 떠서도 뽐내지 않고 소리없이 빛을 뿜어내는

한 점 별처럼,

나도 누구에게나 빛을 건네주는 별마음

밝은 마음으로

매일을 살고 싶습니다.

이해인의<꽃마음 별마음>중에서